뉴스

최선희 · 볼턴 비난한 비건…"창의적 파트너 정해달라"

최선희 · 볼턴 비난한 비건…"창의적 파트너 정해달라"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7.09 07:29 수정 2020.07.09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나라를 방문 중인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이 어제(8일), 남북 협력을 강력 지지한다며 북한에 대화 재개를 촉구했습니다. 본인들은 이미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북한에는 최선희 부상 같은 부정적인 사람 말고 창의적인 파트너를 정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보도에 김학휘 기자입니다.

<기자>

강경화 장관·조세영 차관·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외교부 핵심을 차례로 만난 비건 부장관은 먼저 남북 협력을 강력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비건/미국 국무부 부장관 : 미국은 남북 협력을 강력히 지지하며, 이것이 한반도에 보다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에 북한을 만나러 온 것은 아니라면서도, 북미 대화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북한 최선희, 미국 볼턴을 특정하며 이런 부정적인 사람 말고 창의적인 대화 파트너를 정해달라고 했습니다.

[비건/미국 국무부 부장관 : 저는 최선희 제1부상이나 존 볼턴 대사의 지시를 받지 않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협상 준비가 돼 있고 권한이 있는 협상 상대를 임명하면 그 순간 우리가 준비돼 있다는 걸 알 겁니다.]

최선희와 볼턴이 낡은 사고방식에 갇힌 부정적이고, 불가능한 것에만 초점 맞춘 이들이라고 이례적으로 비난했는데 자신이 책임 있는 미국 대표임을 강조하려는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비건 메시지는 남북 협력 지지, 북미 대화 재개 촉구로 요약되는데, 북한의 이른바 '새로운 셈법' 요구와는 거리가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 평가입니다.

비건 부장관은 오늘 오전 청와대를 방문해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을 만나고 오후에 일본으로 떠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