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살배기 살던 '쓰레기 집' 대청소…8톤 쏟아져 나왔다

3살배기 살던 '쓰레기 집' 대청소…8톤 쏟아져 나왔다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0.07.08 20:49 수정 2020.07.08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쓰레기로 가득 찬 집에서 살던 세 살 아이가 이웃의 신고로 보호시설로 옮겨졌다는 이야기 며칠 전 전해 드렸습니다. 오늘(8일) 구청과 동네 주민들이 대청소에 나섰는데 그 집에서 나온 쓰레기가 8t이나 됩니다.

정준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동대문 구청 직원과 이웃 주민 27명이 대문 앞부터 마당까지 뒤덮은 쓰레기를 치우기 시작합니다.

폐지와 페트병에 우산까지 온갖 잡동사니가 쏟아져 나오는 데 오래 방치된 탓에 악취가 진동합니다.

3시간 동안 걷어낸 쓰레기가 1t 트럭 8대 분량입니다.

쓰레기더미
[아이 외할머니 : (청소하시니까 좋지 않으세요?) 네, 맞아요.]

마당에는 쓰레기가 가득했었는데 현재는 쓰레기가 모두 치워져 있고 소독까지 완료한 상태입니다.

이 집의 사정은 지난 2일 세 살배기 아이가 쓰레기 더미 속에 방치돼 있다는 이웃의 아동학대 의심 신고로 알려졌습니다.

쓰레기는 대부분 아이 외할머니가 가져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황판관/해당 지역 동장 : 저희들은 쓰레기로 보는데 할머니는 그게 재활용이라고 판단을 하니까, 그런 데 설득하는 데 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아이는 현재 아동보호시설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백승환/서울 동부아동보호전문기관 팀장 : 특별하게 외상 등이나 그런 건 발견되지 않았었고요. 또래들이랑 잘 지내고 있고. 심리 검사 및 심리 치료 등 그런 것들이 계획되고 있습니다.]

아동보호전문기관은 가족들의 심리 상담을 통해 양육 태도를 판단한 뒤 아이의 가정 복귀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이와 별도로 경찰은 가족들을 상대로 아이를 방임해 학대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영상편집 : 김준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