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양준일 딸, 똑같이 생겼다"…폭로자 A씨, 양준일 주장 정면 재반박

"양준일 딸, 똑같이 생겼다"…폭로자 A씨, 양준일 주장 정면 재반박

SBS 뉴스

작성 2020.07.08 15:02 수정 2020.07.08 1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방송에 출연해 전처와의 사이에 딸은 없다고 부인한 가수 양준일의 해명이 거짓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양준일은 지난 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이혼과 재혼, 숨겨진 딸에 대한 루머에 대해 밝혔다.

양준일은 "과거 제가 결혼을 했던 건 다들 아는 사실이다. 한국에서 결혼해서 살았는데, 숨길 수 없는 결혼 이력이다. 그런데 올 초 유튜브에서 '양준일이 딸이 있고 전 부인과 고생하면서 살고 있다. 이게 사실이 아니면 날 고소해라' 하는 글이 올라왔더라"라고 황당함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이후 전 부인의 녹취록이 올라왔더라. 나는 너를 지켜주려 말을 아꼈던 건데, 그녀가 얘기하고 싶었던 거라면 그건 그녀의 선택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또 현재의 부인이 재혼 사실을 모르고 결혼했다는 루머에 대해 양준일은 "아내는 내 인생을 함께할 사람인데 거짓말 위에다가 관계를 어떻게 쌓냐. 다 무너지지 않겠나. 아내도 당연히 제 과거 결혼과 이혼 이력을 알고 있다. 내가 그럴 만한 바보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준일은 전 부인과의 사이에 딸이 있다는 소문에 "내 딸이 아니다. 전 부인이 다른 사람과 재혼해서 딸을 낳은 거다. 제가 전 부인과 2000년도에 이혼했다. 만약 내 아이라면 최소 20살 이상이어야 한다. 그런데 루머의 그 딸은 고등학생이다"라고 일축했다.

방송 이후 양준일의 주장에 재반박하는 글이 인터넷 상에 올라왔다. 누리꾼 A씨는 한 유튜브 댓글창에 자신을 "예전 3월쯤 양준일 씨 과거사를 폭로했던 사람"이라 소개하며 양준일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A씨는 "양준일 씨는 부모님께서 부동산을 하다가 크게 망한 후로 전처가 빚에 힘든 것이지 전처가 진 빚 때문에 힘든 것이 아니다"며 "양준일 씨의 딸은 2018년도 쯤에 고등학생이었으니 지금쯤은 성인이 되었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전처는 괌에 위치한 한국인 바의 바텐으로 있다. 양준일 씨의 전처는 딸과 함께 같이 살고 싶은데 같이 할 거처도 없고 마땅히 돈이란 것도 넉넉지 않아서 허구한날 울었다. 양준일 씨 딸 정말 양준일 씨랑 똑같이 생겼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A씨는 "이혼은 누구나 할 수 있는 거다. 현재 아내에게도 말 안 한 부분 모두 이해한다. 주위 눈을 피해서라도 예전 가족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전 단지 그 이유에서 당신을 까내린다"라며 자신이 폭로를 이어가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 이 작은 댓글이 엄청난 파급효과가 될지, 그냥 근거 없는 루머로 남을지는 시간이 지나면 모든 사실이 드러나기 마련"이라면서 "절 건드리면 상상하지도 못할 지하세계를 구경하실 거다. 그래도 건드릴 거 알고 있으니 기다리고 있겠다"라고 양준일을 향해 경고를 날렸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