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미애 "좌고우면 말고 이행하라"…침묵하는 윤석열

추미애 "좌고우면 말고 이행하라"…침묵하는 윤석열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0.07.08 0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장관의 지휘 사항을 신속히 이행하라고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며칠 전에 검사장 회의에서 장관 지휘가 부당하다는 취지의 결과가 나오자 여기에 대응한 것으로 보이는데, 윤 총장은 침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장관은 법무부 명의 입장문을 통해 '검찰총장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장관의 지휘 사항을 신속하게 이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검찰총장이라도 자신의 최측근 검사가 수사 대상일 때는 스스로 지휘를 회피하는 게 마땅하다며 윤석열 총장이 사건에 관여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특히 장관 수사지휘권을 규정한 검찰청법의 8조가 총장에 대한 사건 지휘뿐 아니라 지휘 배제도 포함하는 포괄적 감독 권한까지 규정하고 있다고 못 박았습니다.

대검이 공개한, '검찰총장 지휘와 감독을 배제하는 건 부당하다'는 검사장 회의 내용을 정면 반박한 겁니다.

추 장관의 압박 수위가 높아지는 가운데 윤 총장은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대검 관계자는 윤 총장이 전직 검찰총장 등 법조계 원로들에게 자문을 구하는 등 여러 의견을 듣고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사장 회의에서 나온 특임검사 도입안에 대해 추 장관이 허용 불가 방침을 밝힌 만큼 현 수사팀은 그대로 두고, 검사장급 팀장을 임명하는 절충안 등도 논의되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갈등이 계속돼 추 장관은 감찰 카드를 꺼내고 윤 총장이 불복 소송에 나서는 등 최악의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지만 파국을 막기 위해 양측이 막판 봉합책을 찾을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