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부랴부랴 전수조사…노영민엔 '공개 비판'

민주당, 부랴부랴 전수조사…노영민엔 '공개 비판'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07.08 0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발등에 불이 떨어진 민주당은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현황부터 다시 파악하고 있습니다. 강남의 이른바 똘똘한 한 채를 남긴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에 대한 여권 내부 비판도 커지고 있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총선을 앞둔 지난 1월 말, 규제 지역에 두 채 이상 보유한 출마 희망자들을 대상으로, 민주당은 사는 집 한 채를 빼고는 2년 안에 처분하겠다는 온라인 서약서를 받았습니다.

투기지역인 서울 용산구와 송파구에 아파트 한 채씩을 보유 중인 민주당 김회재 의원에게 물었습니다.

[김회재/더불어민주당 의원 : 일시적 2주택이라 그래요. 곧 이제 팔 때가 됐어. 거의 기한이 찼어요. 빨리 팔 거예요.]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 지역 등에 두 채 이상 보유한 민주당 소속 의원 19명.

이들은 대부분 서약한 대로 한 채를 빼고는 팔겠다고 말했습니다.

당 차원의 전수조사도 시작됐습니다.

[박성준/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2년 내에 처분한다는 (총선 서약) 내용이 있지만, 지금은 이제 부동산 문제가 워낙 크니까 민주당에서도 대처를 좀 내놔야 하고….]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여당 내부의 불만은 더 고조됐습니다.

초선 김남국 의원은 지역 주민들에게 미안해야 하는, 매우 부적절한 행위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했고, 유력 대선주자인 이낙연 의원도 우려 섞인 언급을 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의원 : '좀 아쉽다' 이런 생각이 듭니다. 합당한 처신, 합당한 조치가 있기를 기대합니다.]

여당 일각에서는 노 실장 거취 문제까지 거론되고 있지만, 청와대는 선을 긋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