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 전국 474개교 코로나19로 등교 못 해…어제보다 227곳 증가

오늘 전국 474개교 코로나19로 등교 못 해…어제보다 227곳 증가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7.07 14:10 수정 2020.07.07 14: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늘 전국 474개교 코로나19로 등교 못 해…어제보다 227곳 증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7일 전국 474개 학교에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등교 수업일을 조정한 학교가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등교 불발 학교는 전날(247곳)보다 227곳 늘어난 것입니다.

지난 2일(522곳)∼3일(523곳)보다는 적었지만 수업일 기준으로 나흘 연속 세자릿수를 이어갔습니다.

수도권·광주·대전을 중심으로 지역감염이 이어지면서 교문을 닫고 원격 수업으로 전환한 학교가 잇따르는 가운데 이날 광주에서만 378개교가 등교 수업을 하지 못했습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역에서 처음으로 초등학생 확진자가 나온 광주 북구에서 관내 유치원, 초·중·고교, 특수학교의 등교를 12일까지 중단한 데 따른 영향입니다.

아울러 북구 지역 외에도 광주 관내 전체 유치원의 등원도 이날부터 17일까지 중단된 상태입니다.

대전(서구·동구)에서는 87곳에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그 밖에 경기(성남·의정부) 8곳, 서울 1곳이 등교 수업을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습니다.

등교 수업이 시작된 5월 20일부터 전날까지 코로나19에 확진된 학생은 누적 46명으로 하루 전보다 1명 줄었습니다.

대구지역 초등학교 3학년생 1명이 최종 음성(위양성)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