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알프스 빙하가 분홍색?…이탈리아 과학계 "기후변화 현상"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07 09:10 수정 2020.07.07 09: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산맥과 연결된 프레세나 빙하에서 발견된 분홍색 눈 이미지 크게보기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산맥과 연결된 프레세나 빙하에서 발견된 분홍색 눈 이미지 크게보기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산맥과 연결된 프레세나 빙하에서 발견된 분홍색 눈 이미지 크게보기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산맥과 연결된 프레세나 빙하에서 발견된 분홍색 눈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산맥과 연결된 프레세나 빙하에서 발견된 분홍색 눈을 채취하고 있는 연구원 이미지 크게보기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산맥과 연결된 프레세나 빙하에서 발견된 분홍색 눈을 채취하고 있는 연구원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산맥에 쌓인 눈이 일부 분홍색으로 변해 현지 과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5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이 분홍색 눈은 북부 트렌티노-알토아디제주의 알프스산맥과 연결된 프레세나 빙하에서 목격됐습니다.

이탈리아 과학계는 조류의 영향으로 이러한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봅니다.

이 조류가 어떻게 생겨났는지에 대해선 논쟁이 있지만, 일단 그린란드 빙하를 검게 물들인 것과 같은 종류라는데 무게가 쏠려 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조류로 인해 빙하가 빨리 녹는다는 것입니다.

통상 빙하는 태양 복사열의 80%를 대기로 반사합니다.

하지만 조류가 나타나면 빙하는 거무스름하게 변색하면서 열을 흡수하고 더 빨리 녹습니다.

조류 분포가 넓을수록 빙하도 더 빨리 녹게 됩니다.

이는 조류 출현으로 검게 변한 그린란드의 이른바 '다크존'(Dark Zone)에서도 관찰되는 현상입니다.

알프스산맥의 빙하가 녹고 있다는 징후로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과학계는 인간의 활동과 더불어 기후 변화가 조류 분포의 확장과 관계가 있을 것으로 추정합니다.

실제 프레세나 빙하 근처는 등산로와 스키 리프트 등이 있어 방문객이 끊이지 않습니다.

이곳을 찾은 한 관광객은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불행히도 우리는 회복하기 어려운 손상을 가하고 있다"며 "이미 돌아갈 수 없는 지점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사진=AF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