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179명·일본 45명…승무원보다 적은 외국인 관광객

중국 179명·일본 45명…승무원보다 적은 외국인 관광객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06 0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179명·일본 45명…승무원보다 적은 외국인 관광객
코로나19 사태로 방한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해 입국 승무원보다도 적은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의 전 세계 대유행(팬데믹)으로 입국 시 2주 격리 조치가 취해지고 있어 국경을 넘나드는 관광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한 달에 수십만 명에 달하던 중국 관광객은 지난 5월 한달 간 200명이 되지 않고 일본 관광객도 100명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최근 김해공항과 제주공항의 경우 외국인 입국자가 한명도 없는 실정입니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5월 인천공항 등 공항·항구를 통해 국내에 들어온 인원은 3만861명이며 이 중 관광객은 6천111명입니다.

나머지는 사업 목적 435명, 공무 목적 253명, 유학·연수 2천192명, 기타 2만1천870명이었습니다.

기타에는 항공기·선박의 승무원이 포함돼 있는데 1만2천864명입니다.

국내 입국자 중 외국인 관광객이 항공기·선박 승무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현실입니다.

이런 역전 현상은 4월부터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1월만 해도 외국인 관광객은 103만 명으로 입국 승무원(7만9천 명)과 비교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3월 외국인 관광객이 3만1천497명으로 줄어 입국 승무원(1만6천785명)의 두배 수준을 보이더니 4월에는 역전됐습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으로 국경을 넘는 관광이 쉽지 않아졌기 때문입니다.

각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했고, 국경을 넘나들 경우 격리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정부도 외국인의 국내 입국 시 2주일 격리 조치를 단행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외국인 관광객이 한국을 방문하려면 2주 격리 조치를 감수해야 하고 국가에 따라 돌아가서도 2주 격리 조치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사실상 한번 여행을 위해 양국을 오가며 한 달간 격리되는 것입니다.

또 각국과 항공 노선 운항도 상당 부분 중단된 상태입니다.

중국은 항공사별로 1개 노선을 제외하고는 운항이 전면 중단됐고 대만은 단체 해외여행 모집이 금지됐습니다.

또 미국과 유럽 국가들도 해외여행 금지 조치가 완전히 풀리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올해 5월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같은 달(123만3천562명)과 비교하면 99.5% 줄어든 상태입니다.

국적별로는 미국이 2천996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필리핀(725명), 인도네시아(581명), 우크라이나(265명), 영국(205명), 크로아티아(147명) 등 순이었습니다.

지난해 5월 방한 관광객이 41만 명으로 1위였던 중국은 올해 5월 단 179명으로 줄었고 일본은 같은 기간 28만명에서 45명으로 감소했습니다.

타이완도 지난해 5월 10만 명에서 올해 5월 31명으로 줄었고 홍콩은 5만6천 명에서 6명으로 감소했습니다.

이 외에도 미얀마 178명, 인도 95명, 그리스 8명, 베트남 70명, 태국 25명, 홍콩 6명, 싱가포르 6명, 말레이시아 2명 등에 그쳤습니다.

올해 5월 외국인 관광객을 포함한 전체 입국자 3만861명의 입국 경로를 보면 2만5천410명은 인천공항을 통해 들어왔고 김포공항은 25명입니다.

김해공항과 제주공항은 0명입니다.

기타 공항은 306명입니다.

또 부산항구 1천216명, 인천항구 243명, 제주항구 3명, 기타항구 3천658명 등입니다.

제주공항은 4월에 이어 외국인 입국자가 전혀 없었습니다.

당분간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하긴 어려울 전망입니다.

일부 국가가 경제 활동 재개와 함께 국경을 풀어 외국인 입국을 허용하고 있지만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할 분위기를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최근 하루 신규 환자가 5만 명이 넘어 다시 최고치 행진을 벌이고 있습니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올해 1월까지만 해도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가 컸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언제 예전 모습을 회복할지 예측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코로나19가 진정돼도 과거처럼 관광 수요가 회복될지도 미지수"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