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B 손해보험 신입 케이타, 코로나 확진

KB 손해보험 신입 케이타, 코로나 확진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0.07.05 21:30 수정 2020.07.05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배구 KB 손해보험의 새 외국인 선수 케이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지명된 케이타는 지난 2일 세르비아에서 입국할 때 별다른 증상이 없었는데 다음 날 받은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국내 프로스포츠 첫 확진 사례입니다.

KB손보 선수들은 모두 휴가를 떠나 케이타와 접촉하지 않았고 접촉한 구단 직원 2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