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가족 숨진 현장에 나타난 막내…가평 화재 미스터리

일가족 숨진 현장에 나타난 막내…가평 화재 미스터리

조성원 기자 wonnie@sbs.co.kr

작성 2020.07.05 16: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가족 세 명이 숨진 경기 가평 주택 화재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유일한 생존자이자 사건 당일 미심쩍은 행동을 한 막내아들은 신빙성 있는 진술이 힘든 상태이고, 실마리가 될 만한 증거는 대부분 불에 타 화재 원인 파악도 어려운데다, 인근에 CCTV도 없기 때문입니다.

가평 주택 화재 당시 (사진=가평소방서 제공, 연합뉴스)지난달 23일 오전 1시 13분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났습니다.

집안에서는 A(82)씨와 부인 B(65)씨, 아들 C(51)씨가 숨진 채 발견됐는데, 부인 B씨는 화장실에서, A씨와 C씨는 각각 방안에서 숨져 있었습니다.

하지만 집안에 함께 사는 막내아들 D(46)씨가 보이지 않아 소방 당국은 약 3시간 동안 포크레인 등을 동원해 인명 수색을 했습니다.

그러던 중 D씨가 4시간 뒤인 새벽 5시 40분 집 근처에 나타났는데, 흉기를 들고 횡설수설하는 남성을 경찰이 임의동행해 보니 D씨였습니다.

D씨의 방화 혐의점이 있는 상황이지만 D씨는 환청 등 조현병 증상이 심해 진술 조사가 불가능했고, 경찰은 결국 D씨를 병원에 입원 조치했습니다.

집 근처는 물론 반경 수백m 내에 CCTV가 하나도 없어, 화재 당시 D씨의 행적도 파악이 안 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현재까지 나온 단서가 없어 사건 경위 파악에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