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장데소' 트바로티 김호중, "내게는 새로운 여자가 필요해"…처음 만난 장도연 택했다

SBS 뉴스

작성 2020.07.04 23: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장데소 트바로티 김호중, "내게는 새로운 여자가 필요해"…처음 만난 장도연 택했다
김호중이 장도연을 자신의 데이트 가이드로 선택했다.

4일에 방송된 SBS '박장데소'에서는 트바로티 김호중이 첫 스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첫 스타 의뢰인에 대해 "핫한 솔로 연예인이다. 바쁜 스케줄로 데이트와 멀어진 연예인으로 데이트 컨설팅이 꼭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요즘 아주 핫한 분인데 나와 가족 같은 사이라서 직접 집으로 모시러 가겠다"라며 "아이돌급 인기와 스케줄의 스타인데 내 주변에서 데이트가 가장 필요한 사람이다"라고 덧붙였다.

잠시 후 오늘의 의뢰인 트바로티 김호중이 등장했다. 그리고 박가이드가 도착하기도 전에 장가이드가 먼저 의뢰인 앞에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김호중은 장도연을 향해 "실제로 뵈니까 엄청 미인이시다"라며 덕담을 전했다. 이에 장도연은 "좋은 사람이다"라며 흡족해했다.

그리고 김호중은 장도연의 손에 들린 파일을 보고 "색깔을 일부러 보라색으로 한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장도연은 "내 공식 컬러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호중은 "제 팬클럽 공식 색깔이 보라색이다"라며 깜짝 놀랐다.

이를 들은 장도연은 "이런 게 바로 인연 아닌가 싶다"라며 김호중과의 공통점을 찾고 기뻐했다.

또한 이날 김호중은 두 가이드 사이에서 "난 사실 새로운 여자가 필요했다"라며 장도연을 택해 관심을 모았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