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잠옷 모습 보여달라던 교수" 서울대생 1천 명 나섰다

"잠옷 모습 보여달라던 교수" 서울대생 1천 명 나섰다

성희롱 · 갑질 교수 파면 탄원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0.07.03 07:48 수정 2020.07.03 0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얼마 전 서울대 음대 교수가 대학원생을 성희롱해 직위 해제됐다는 소식 전해 드렸는데요, 1천 명이 넘는 학생과 졸업생들이 이 교수의 파면을 촉구하는 탄원서에 서명해 대학징계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한소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징계위는 파면으로 학생 인권 보장하라!]

서울대 행정관 앞, 'B 교수를 파면하라'는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학생들이 모였습니다.

학생들은 B 교수가 해외 출장 중 조교 호텔 방에 들어가거나 성희롱성 발언을 한 것 외에 사생활 간섭까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서정/서울대학교 음악대학 학생회장 : 새벽 전화 및 비디오콜로 쌩얼이 보고 싶다, 잠옷 입은 모습을 보여달라 요구하였습니다.]

피해자는 이런 정황을 뒷받침하는 메신저 기록을 징계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또, 피해자가 신고 후 조사받는 과정에서 2차 가해를 당했다며 재발 방지와 제도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김현지/서울대 단과대 회장 연석회의 의장 : 가해 교수와 같거나 비슷한 지위를 가진 위원들로만 구성된 교원징계위원회는 사건 해결 과정에서 교수와 학생의 비대칭적인 지위를 충분히 인식하고 고려하지 못하며….]

학생들은 서울대 학내단체와 재학생·졸업생 1천49명이 서명한 탄원서를 징계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앞서 사건을 조사한 학내 인권센터는 B 교수에 대해 정직 1년 이상의 중징계를 내려달라고 징계위에 요청했습니다.

징계위는 인권센터의 조사 결과와 B 교수, 피해 조교 진술을 종합해 조만간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