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쿄서만 107명 확진…"절반 가까이 유흥업소서 나와"

도쿄도지사 "특히 부탁하는 건 '밤거리 요주의'"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0.07.02 20:47 수정 2020.07.02 22: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 상황도 심각합니다. 오늘(2일) 수도 도쿄에서만 100명 넘게 새로 확진됐는데, 특히 유흥가 밤거리를 중심으로 감염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도쿄에서만 오늘 코로나 추가 감염자 107명이 새로 확인됐습니다.

도쿄의 하루 확진자가 100명을 넘은 것은 지난 5월 2일 이후 두 달 만입니다.

도쿄의 신규 감염자 수는 지난 1주일 동안 계속 50명 이상을 기록해 왔습니다.

이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신주쿠, 이케부쿠로 등 유흥가의 접객업소 종업원과 이용자들로, 20~30대 젊은 층이 대부분입니다.

도쿄도는 유흥업소 관계자들에 대해 선제적으로 감염검사를 실시한 결과가 반영되면서 숫자가 늘어났다며 심야 유흥가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고이케/도쿄도지사 : 밤의 번화가 외출은 자제해 주셨으면 합니다. 특히 부탁하는 건 '밤거리 요주의'라는 것입니다.]

도쿄의 유흥가 감염은 가나가와, 사이타마 등 가까운 지자체로 퍼지고 있습니다.

도쿄 유흥가 감염 확산
일본 정부는 경계감을 드러내면서도 5월 말 해제한 코로나 긴급사태를 다시 발령하는 것은 머뭇거리고 있습니다.

막 움직이기 시작한 경기가 다시 주저앉는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스가/일본 관방장관 : 즉시 긴급사태 선언을 다시 발령할 상황에 해당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지지율이 급격히 추락한 아베 정부가 다시 경제활동 제한에 나설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코로나 제2파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영상편집 : 김호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