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튜버 송대익 "배달원이 피자 빼먹었다"…알고보니 조작 방송

유튜버 송대익 "배달원이 피자 빼먹었다"…알고보니 조작 방송

SBS 뉴스

작성 2020.07.02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13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유튜버 송대익이 "배달원이 배달 음식인 피자와 치킨을 빼 먹었다."고 주장하는 방송을 내보내 업체에 대한 공분을 일으켰다. 하지만 이는 조회수를 노리고 조작한 내용인 것으로 드러났다.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배달 음식이 도착했는데 음식을 누가 빼먹었다."고 주장하며 누군가 먹다 남긴 것 같은 치킨과 피자를 영상에서 공개했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시청자들에게 송대익은 해당 업체에 전화로 항의하는 모습까지 보여주기도 했다.

"해당 업체가 어디냐"고 묻는 시청자들의 질문이 쇄도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해당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는 반박이 이어졌다. 이에 또 다른 유튜버 정배우는 "업체에 확인한 결과 송대익의 말은 거짓말이었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은 커졌다.

방송 3일 만인 지난 1일 송대익은 '배달 음식을 누군가 빼먹었다'고 한 영상은 조작된 것이라고 인정했다.
이미지
송대익은 "해당 영상은 전적으로 연출된 영상이며 제 영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해당 브랜드 관계자분들과 점주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면서 "변명할 여지 없이 오로지 제 욕심으로 인해 일어난 일"이라고 밝혔다.

피해를 입은 피자·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측은 송대익의 조작 방송에 대해서 "전국 매장을 확인한 결과 (송대익이 주장한 내용은) 사실무근으로 확인했다."면서 모두가 힘든 시기를 어렵게 이겨내고 있는 상황에서 전국 가맹점의 피해를 야기한 점에 대해 본사는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