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 세계 각광받는 '온라인 K 핸드볼'…43개국 수출한다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0.07.01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강의가 부쩍 늘고 있는데, 대한핸드볼협회가 제작하는 온라인 버츄얼 강의가 호평을 받으면서 43개국에 수출까지 하게 됐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계단 하나 내려가는 모습 촬영을 위해, 

[이쪽 발로 이렇게 (내려가요?) 어우~]

연습에 연습을 거듭합니다. 

그린 스크린 앞에서 동선을 맞춘 이 장면은, 

[자료 화면을 보시면서 강의를 시작하겠습니다.]

가상의 공간에서 새롭게 탄생합니다.

대한핸드볼협회가 지도자 교육을 위해 만든 버츄얼 온라인 강의는 전 세계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아시아 43개국에 수출하기로 했고, 국제핸드볼연맹에서는 한국식 강의를 만들겠다며 자료를 요청해 왔습니다.

[최의창/핸드볼아카데미 공동원장 : K 핸드볼, K 스포츠라고 불릴 수 있는 모델이 될 그런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됩니다.]

강사로 나선 '우생순'의 주인공 오성옥 감독은 그린 스크린과 코트를 쉴 새 없이 오가며,

[제가 더 빨리 한번 (스텝을) 해보겠습니다.]

열정을 불태웠습니다.

[오늘 강의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오성옥/대한핸드볼협회 전임 지도자 : (처음에는) 진짜 얼떨떨했고 정말 긴장을 많이 했는데요. (지금은) 제가 준비하는 실기프로그램을 잘 전달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자신 있고요.]

비대면 시대에 발 빠르게 준비한 '명품 교재'로 한국 핸드볼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박춘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