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수소는 '성과'…'소부장' 국산화 1년, 불안은 여전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20.06.30 21:27 수정 2020.07.01 14: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가지에 대해 수출 규제에 나선 지 내일(31일)이면 꼭 1년이 됩니다. 제조업 대국인 우리나라가 어떤 점에서 취약한지 드러났고, 지난 1년간 기업들은 수입에 의존하던 것들을 국산화하기 위해 노력해왔는데요, 최근 조사에서 일본과 거래하는 기업의 68.5%는 소재·부품·장비를 여전히 일본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어떻게 봐야 하는지, 국산화 노력은 어느 정도로 평가할 수 있는지, 노동규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국내 대기업이 양산을 시작한 반도체 제조용 고순도 불화수소 가스, 즉 '에칭가스'입니다.

순도가 99.999%에 이르는 이른바 '파이브나인' 제품으로, 일본산 보다 순도가 떨어진다는 평가도 있지만 일부 기업 생산 공정에 투입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박지훈/SK머티리얼즈 홍보팀장 : (일본 수출 규제가) 조금 더 속도가 빨라지는 계기가 됐는데, 이 과정에서 정부가 각종 규제에 대해, 속도를 더 낼 수 있도록 '패스트트랙'을 적용해줘서 도움이 됐습니다.]

일반 불화수소액, 즉 불산은 국내 중소기업이 중국산 원료로 만든 생산품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제조현장에 이미 쓰이고 있습니다.

올해 일본에서의 불화수소 수입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나 급감한 데서도 국산화 효과는 확인됩니다.

반면 또 다른 규제 품목인 포토레지스트와 플루오린폴리이미드는 일본으로부터 수출이 계속 이어지면서 1년 전보다 오히려 수입이 늘었습니다.

일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가지수출 규제
[박재근/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장 :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업체에서 적극적으로 그 필요성을 인식을 해서 국산화 및 공급사 다변화가 동시에 진행이 됐고, 정말 잠자던 국내 소재·부품·장비 업체들을 깨운 결과가 됐습니다.]

2차 전지에 쓰이는 소재를 개발하고 있는 이 업체는 정부 지원에 힘입어 상용화를 앞당기게 됐습니다.

[이동훈/켐트로스 대표이사 : (일본 수출 규제) 이전엔 원천기술을 개발하기도 쉽지 않았을뿐더러, (대기업들로부터) 선진 제품과 동등한 평가 기회를 얻는 게 굉장히 어려웠어요. 굉장히 좋은 여건으로 환경이 바뀌게 된 거죠.]

하지만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일본이 언제든 자의적으로 수출을 통제할 수 있는 품목들은 여전히 많습니다.

지난 1년의 분투로 피해를 최소화했을 뿐 일본의 추가 보복에 대비해야 하는 것이 냉정한 현실입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 영상편집 : 김종태, CG : 최진회·이준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