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등록금 반환' 위해 2천718억 원 증액…지원 방식은?

통합당도 지원 방안 대체로 동의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0.06.30 20:36 수정 2020.06.30 2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학생들에게 등록금을 돌려주겠다고 나선 대학들에게 지원금을 주는 방안이 국회 추경안 심사에서 새로 채택됐습니다. 2천700억 원 규모입니다.

이 예산이 최종 확정된다면 어떤 지원이 이뤄질지, 김수영 기자가 취했습니다.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는 추경안에 대학 지원금 예산으로 2천718억 원을 추가했습니다.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업을 받은 대학생들 가운데 등록금 반환 요구가 커지는 상황에서 이런 요구에 응한 대학들을 지원하기 위해서입니다.

심사에 불참하고 있는 통합당도 이 방안에는 대체로 동의합니다.

정부도 긍정적입니다.

[유은혜/교육부 장관 : 증액한 대로 예결위에서 심의하고, 편성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학생들에게 등록금 일부를 아예 돌려주거나 특별장학금 형식으로 보전해준 대학들이 지원 대상이 될 전망입니다.

교육부는 대학들이 지원금을 혁신과 연구 등을 위해서만 쓰게 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사용 목적을 특정해 대학에 지원금을 주는 방안"이라고 말했습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영화산업을 돕는 지원금 예산 55억 원을 새롭게 잡았습니다.

또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2조 2천800억 원 증액을 결정했는데, 전체 상임위 심사 결과를 보면 정부안보다 3조 1천억 원을 증액하는 안이 의결된 상태입니다.

다만 예산결산특위 심사 과정에서 조정될 가능성도 남아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김선탁) 

▶ 민주당, 35조 슈퍼 추경 '일사천리'…통합당 '우왕좌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