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핑] 왕성교회 누적확진 31명-주영광교회 23명…광륵사 14명으로 늘어

[브리핑] 왕성교회 누적확진 31명-주영광교회 23명…광륵사 14명으로 늘어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0.06.30 14:13 수정 2020.06.30 16: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수도권 교회와 광주 사찰과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늘(30일) 낮 12시 기준으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감염자가 3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31명(서울 24명·경기 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경기 안양시 주영광교회에서도 확진자가 1명 추가돼 지금까지 23명의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이 가운데 확진자 1명의 경기 이천 소재 직장 내 접촉자 130명에 대한 진단검사도 진행하고 있어 감염 규모는 더 커질 수 있습니다.

경기 수원시 중앙침례교회 교인 모임과 관련해선 1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8명으로 늘어났습니다.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는데, 특히 광주 사찰 광륵사와 관련해선 확진자의 접촉자 가운데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4명이 됐습니다.

지난 21∼27일 각종 종교모임과 관련한 20∼30대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확진자 중 60세 이상 고령자 비율은 25.7%를 나타내 전주보다 6.2%포인트 낮아졌습니다.

고령자 비율 감소에 따라 치명률도 2.20%가 하향 조정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