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날씨] 태풍 같은 장맛비…강원 영동에 300㎜ 폭우

수도권 · 영서지방엔 최고 100㎜

SBS 뉴스

작성 2020.06.29 21:31 수정 2020.06.29 2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국 대부분 지역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강원 영동에는 300㎜가 넘는 폭우가 예보됐는데,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남유진 캐스터, 비도 많이 내리고 또 강한 바람에도 대비해야 하는 것이죠?

<남유진 기상캐스터>

네, 서울에도 약 2시간 전쯤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시간당 20㎜가 넘는 장대비가 쏟아졌는데요, 앞으로 밤사이 전국적으로 빗줄기는 더욱더 굵어지겠습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장마전선이 합쳐지면서 비를 뿌리는 것인데요, 내일(30일) 오후까지 전국에 매우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겠습니다.

충청과 전남, 경남, 제주도와 강원 영동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고요, 앞으로 강원 영동에는 300㎜ 이상, 양동이로 쏟아붓는 태풍급의 폭우가 예보됐습니다.

경북 동해안에는 최고 200㎜, 충청과 경남 남해안에도 150㎜ 이상의 많은 비가 예상되고요, 수도권과 영서에도 최고 100㎜, 그 밖의 남부지방도 최고 80㎜의 적지 않은 비가 오겠습니다.

비뿐만 아니라 바람도 매우 강한데요, 전국적으로 해안가와 서울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졌고요, 순간적으로는 약한 태풍급의 강풍이 몰아치는 곳도 있겠습니다.

비바람은 내일 오후까지 이어지겠고, 강원 영동의 비는 내일 모레까지 이어지다 그치겠습니다.

(현장진행 : 김대철, 영상취재 : 김남성·권만택 JTV, 영상편집 : 전민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