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상직 "이스타항공 지분 헌납"…통 큰 결단? 무대책?

이상직 "이스타항공 지분 헌납"…통 큰 결단? 무대책?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0.06.29 20:37 수정 2020.06.29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직원들에게 줘야 할 월급 250억 원이 밀려있는 이스타항공의 실소유주, 민주당 이상직 의원이 오늘(29일) 입장을 내놨습니다. 가족들이 가진 주식을 모두 회사에 헌납하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자녀들의 주식 취득 과정을 비롯해서 최근 의혹이 불거진 민감한 부분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언급하지 않았고, 노조는 알맹이 없는 책임 회피라고 주장했습니다.

먼저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이스타항공의 실소유주, 이상직 민주당 의원은 회사 임원이 자신의 입장을 대신 읽게 했습니다.

[김유상/이스타항공 경영본부장 (이상직 의원 입장문 대독) : 제 가족이 보유하고 있는 이스타홀딩스의 주식을 이스타항공 측에 모두 헌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스타홀딩스가 보유한 이스타항공 지분 38.6%, 약 410억 원어치를 이스타항공에 넘기겠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제주항공에 책임을 돌렸습니다.

[최종구/이스타항공 대표이사 : 제주항공과의 M&A 진행에 따라 이스타항공은 정부 지원 받을 자격도 없이 시간만 보내고 있습니다.]

노조는 알맹이 없는 책임 회피라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박이삼/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위원장 : 매각 대금을 노동자에게 돌려준다는 의미도 아니고. 체불임금은 어떻게 할 건지 이런 대책은 하나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이스타 측은 지난 25일 입장문에서는 매각이 성사돼도 이상직 의원 일가가 가져갈 차익이 거의 없는 '사실상의 마이너스 딜'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래 놓고 이번 결정을 '통 큰 결단'과 헌신'이라고 치켜세웠습니다.

기본적으로 이스타항공이 제주항공에 팔리지 않으면 이상직 의원 일가가 포기한 지분은 별 가치가 없습니다.

현재 완전 자본잠식 상태이기 때문입니다.

[김경율 회계사/경제민주주의21 대표 : (제주항공과의) 매매 계약이 취소된 이후에는 가지고 있는 지분의 가치는 그렇게 높지 않습니다. 지분을 이스타항공이 가지고 간다고 해서 재무구조가 당장 뚜렷하게 개선되지도 않고요.]

또 자녀들의 주식 취득 과정이나 형 이경일 씨가 대표로 있는 회사의 이스타항공 지분 처리 방향 등 민감한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제주항공 측은 이스타 측 회견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이승희) 

▶ '체불 임금' 중재 시도한 민주당 부대변인…뒷말 무성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