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전 어린이집 '전체 휴원'…광주선 사찰발 감염 확산

대전 어린이집 '전체 휴원'…광주선 사찰발 감염 확산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0.06.29 22: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방금 전해드린 대로 아직은 더 신경 쓰고 조심해야 할 시기인데, 전국 곳곳에서 계속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대전에서는 한 어린이집 원장 가족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번 주 일요일까지 관내 모든 어린이집이 문을 닫았고, 광주에서는 사찰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고 있습니다.

이어서 정준호 기자입니다.

<기자>

대전 동구의 한 어린이집 입구가 굳게 잠겼습니다.

이곳 원장인 40대 여성 A 씨가 오늘(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 씨는 지난 21일 대전 판암 장로교회에서 확진자와 함께 예배를 봤는데, A 씨의 중학생과 초등학생 자녀 2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당 어린이집 원생 19명과 교사 5명은 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대전에서는 지난 15일 확진자가 다시 나온 뒤 지금까지 6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전시는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다음 달 5일까지 시내 어린이집 1천200여 곳 모두를 휴원하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습니다.

광주에서는 절을 매개로 집단감염이 번지고 있습니다.

지난 23일 광주에 사는 60대 여성 확진자가 광륵사에서 접촉한 스님이 이틀 전 확진됐습니다.

그 뒤 스님과 접촉한 사람들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사찰 관련 확진자가 12명으로 늘었습니다.

절을 매개로 한 코로나19 집단감염
방역당국은 확진자들이 경내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가까운 거리에서 대화를 나눈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용섭/광주광역시장 : 우리 시는 광륵사에 대해 6월 29일부터 7월 13일까지 2주간 감염예방법 제 47조에 의거해 시설폐쇄와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시행합니다.]

방역당국은 사찰 관련 확진자들과 밀접접촉한 76명을 검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황윤성 TJB·김형수 KBC, 영상편집 : 김종우)

▶ "물이 세균 없애줄 것" 확진자 폭증 미국서 '선상 파티'
▶ [단독] '숨은 감염자' 4만여 명 더 있다…항체율 0.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