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갑자기 발톱을"…허경환, 여배우에 거절당한 흑역사 공개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0.06.29 14: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갑자기 발톱을"…허경환, 여배우에 거절당한 흑역사 공개
개그맨 허경환이 여배우에게 대시했다가 거절당한 경험담을 공개했습니다.

허경환은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14살 차이 나는 매니저와 세대 차이를 몸소 보여주며 다양한 일상을 공개했습니다. 아침부터 매니저를 농구장으로 불러낸 허경환은 "책을 읽어라", "꿈을 키워봐라" 등 잔소리를 이어가기도 했습니다.

허경환은 또 가수 홍진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 게스트로 초대했는데요, 촬영 시작 전 홍진영은 채널 구독자 수가 많지 않은 허경환에게 "구독자 수에 비해 게스트가 너무 화려한 것 아니냐"며 농담을 건네는 등 '절친'다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허경환은 홍진영과 처음 만났던 당시를 회상하며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노래방에서 열심히 노래하는 홍진영에게 감동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홍진영은 "그때 허경환이 작업 걸고 있어서 못 봤을 줄 알았다. 내가 살다 살다 작업을 그렇게 거절당한 사람은 처음 봤다"며 허경환의 흑역사를 공개했는데요, "허경환이 그 배우분 옆에 바짝 앉아서 작업을 걸고 있었다. 그런데 그분이 갑자기 발을 테이블 위에 발을 올리더니 발톱을 깎았다"며 충격적인 일화를 털어놓았습니다.


이에 허경환은 "내가 정말 싫었던 건지, 그 배우분이 지저분한 건지 난 아직도 모르겠다"며 허탈한 웃음을 지었는데요, 스튜디오에 있던 다른 출연자들도 "진짜 있었던 일이냐"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고, 허경환은 "진짜 있었던 일"이라며 흑역사를 인정했습니다.

"얼마나 싫었으면", "그건 진짜 관심 없는 거 아니냐"는 다른 출연자들의 반응에 허경환은 "이번 토크는 아픈 상처만 남았다"며 씁쓸한 미소를 보였습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