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저임금 입장 차…"1만 원 이상" vs "경제 위기 상황"

최저임금 입장 차…"1만 원 이상" vs "경제 위기 상황"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0.06.29 07: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 최저임금을 얼마로 정할지 오늘(29일)까지 결정해야 합니다. 노사 양측이 각각 코로나19 사태의 특수성을 근거로 들고 있는데 노동계 안에서도 입장 차이가 있어서 이번에도 법정시한 지키기가 어려워 보입니다.

정성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저임금위원회는 오늘 오후 전체 회의를 열고 내년 최저임금 논의에 들어갑니다.

우선 민주노총은 내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5.4% 오른 시급 1만770원으로 제시했습니다.

월급으론 225만 원인데 지난해 1인 가구 생계비가 224만 원인 점이 감안됐습니다.

[김명환/민주노총 위원장 : (최저임금이) 최저임금 노동자들 또는 저임금 노동자들의 생계수단을 최소한이나마 확보해주어야 하는 것 아니냐….]

이에 비해 한국노총은 1만 원 아래를 언급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저임금 노동자, 영세 자영업자 등의 어려운 사정을 고려할 수밖에 없어 계층별 임금 격차를 좁힐 수 있는 수준이라면 최선이라는 입장입니다.

[김동명/한국노총 위원장 : 경제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눈높이를 고려해 (최저임금) 인상안을 준비하겠습니다.]

경영계는 최소 동결을 주장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김영완/한국경영자총협회 기획홍보실장 : 기업들과 또 일부 자영업자들은 사실상 존폐의 기로에 서 있습니다. 이러한 경영상황과 또 우리 고용시장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서….]

최저임금위원회는 노동계가 명확히 반대하는 업종별 차등 적용 여부를 먼저 논의한 뒤 최저임금 수준에 대해 타협을 시도할 예정인데 올해도 법정 시한을 넘길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