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관리…3단계 땐 모임 금지

8일 만에 신규 확진 60명대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20.06.28 20:11 수정 2020.06.28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확진자 62명이 새로 나왔습니다. 정부가 여차하면 코로나가 다시 확 퍼질 수 있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보고 3단계 대책을 내놨습니다. 지금은 1단계입니다. 그런데 좀 더 확진자가 늘어서 2단계가 발령이 되면 사람들 모임을 강제로 확 줄이고, 3단계까지 가면 대부분 집에만 있도록 강제를 하는 방식입니다.

화강윤 기자가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27일) 62명 새로 확인되며, 여드레 만에 60명대로 늘었습니다.

지역사회 감염자는 모두 40명인데,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교회를 중심으로 감염자가 늘어나며 26명이 확진을 받았습니다.

비수도권 지역도 꾸준히 증가 추세입니다.

방문판매업체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전에서 6명이 늘었고, 충북에서도 1명 더해졌습니다.

특히 전남에서 88일 만에 처음으로 지역 감염 사례가 발생하는 등 광주·전남 지역에서만 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감염자들이 사찰, 목욕탕, 학교 등 다중밀집시설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돼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그동안 혼란이 있던 각종 '거리두기'를 '사회적 거리두기'로 통일하고, 3단계로 나누어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현행 생활 속 거리두기는 1단계에 해당하고, 의료체계가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환자가 늘어나면 2단계, 감염이 급격히 대규모로 확산하게 되면 최고인 3단계로 격상하도록 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기준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방역조치의 내용상 혼선이 있고, 예측 가능성과 국민 참여가 떨어지는 한계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에 따른 조치입니다.]

2단계가 되면 50명 이상 모이는 모임이나 행사를 금지하게 되고, 3단계에 이르면 등교 수업과 공공시설 운영을 중단하고 필수적인 활동을 제외한 모든 외출과 모임, 행사가 금지됩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정창건 KBC·성낙중 TJB, 영상편집 : 소지혜)

▶ 프로스포츠 '직관' 된다…이르면 금요일 프로야구부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