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의협 "한방 첩약 건강보험 적용 반대…별도 건강보험 마련하라"

의협 "한방 첩약 건강보험 적용 반대…별도 건강보험 마련하라"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20.06.28 17: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의협 "한방 첩약 건강보험 적용 반대…별도 건강보험 마련하라"
대한의사협회와 의료계 유관단체 회원 150여 명은 오늘(28일) 서울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집회를 열어 한방 첩약을 건강보험에 적용하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첩약은 여러 가지 다른 한약 제제를 섞어 탕약으로 만든 약으로 한 번 먹는 양이 보통 1첩(봉지)으로서 정부는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한방 첩약을 급여화하는 것은 위험천만한 발상"이라면서 "한약은 급여화 대상이 아니라 과학적 검증의 대상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별도의 한방 건강보험을 만들어 국민이 가입 여부를 선택할 수 있게 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최대집 의협회장은 "한방 치료를 받고자 하는 국민이 있다면 그들만 별도로 한방 보험료를 납부하도록 해 국민의 과도한 부담을 덜어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이달(6월) 9일 건강보험 최고 의결기구인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소위원회를 열어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계획을 내놨습니다.

뇌혈관질환 후유증, 안면신경 마비, 월경통 등에 사용하는 첩약에 대해 오는 10월부터 3년간 건강보험을 시범적으로 적용하는 것으로, 7월 열리는 건정심에서 확정됩니다.

대한한의사협회는 한의약 치료에 대한 접근성이 높아지고 환자의 경제적 부담도 덜 수 있을 거라면서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에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