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교사 확진' 국방부 어린이집 원생 1명 추가 감염…2주간 폐쇄

'교사 확진' 국방부 어린이집 원생 1명 추가 감염…2주간 폐쇄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20.06.28 14: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교사 확진 국방부 어린이집 원생 1명 추가 감염…2주간 폐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국방부 영내 어린이집에서 원생 1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어제(27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서울 용산구 국방부 영내 어린이집 원생 14명 가운데 3살 남자아이가 양성으로 판정돼 서울의료원에 입원했습니다.

이 원생의 가족 3명은 자가격리됐으며,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전날 검사받은 교직원 48명과 원생 25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용산구는 어린이집 원생 214명에게 추가 검사 안내 문자를 발송했습니다.

이 어린이집에서는 20대 여성 교사 1명이 확진돼 서북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어린이집은 국방부 본관이 아닌 영내 별도 건물에 있지만, 어린이집 원생 부모 대다수는 국방부 직원이나 군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방부는 청사 내 공용시설에 대해 긴급 방역을 했으며, 해당 어린이집은 관련 규정에 따라 2주간 폐쇄할 방침입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