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산 유치원 유증상자 111명…"법적 대응 검토"

안산 유치원 유증상자 111명…"법적 대응 검토"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0.06.27 20:28 수정 2020.06.27 2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 안산에서 유치원 아이들이 집단으로 식중독에 걸린 사고, 조사를 하고 있지만 여전히 어떻게 병에 걸린 건지 파악이 안 되고 있습니다. 부모들 중에 이 유치원에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는 경우도 나오고 있습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피해 학부모들은 유치원과 지자체의 늑장 대응이 화를 키웠다고 주장합니다.

일부 유치원생이 지난 12일부터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병원에 가기 시작했는데 유치원 폐쇄 조치는 1주일이 지난 19일에 이뤄졌기 때문입니다. 안산어린이집 집단 식중독일부 피해 학부모들은 식자재 관리를 소홀히 하고 감염 확산을 방치했다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양재희/피해 아동 학부모 : 의료진도 몇 명은 (햄버거병) 내용을 공유하고 계신 것 같더라고요. 유치원 측은 오히려 정보 공개를 안 하고 너무 숨기려고만 하는 그런 모습을 많이 보이기도 했습니다.]

시민단체도 유치원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장하나/정치하는엄마들 활동가 : 처음 증상이 나온 후에 열흘이 지났는데도 진상 규명도 안 되고 있고, 골든타임을 놓친 게 아닌가 싶고요.]

보건당국은 여전히 유치원으로 장출혈성 대장균이 어떻게 유입됐는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는 사이 전체 유치원생과 종사자 가운데 유증상자는 111명으로 늘었습니다. 안산어린이집 집단 식중독유치원 보존식과 조리도구 등 환경 검체에서 균이 나오지 않자 학습프로그램 표를 확보해 급식실 밖에서 감염된 것은 아닌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해당 유치원은 이번 달 30일까지 폐쇄 명령이 내려졌는데 보건 당국은 폐쇄 조치를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박진훈, CG : 방명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