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가부, 길원옥 할머니 떠난 '평화의 우리집' 지원 종료

여가부, 길원옥 할머니 떠난 '평화의 우리집' 지원 종료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0.06.26 20:25 수정 2020.06.26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가부, 길원옥 할머니 떠난 평화의 우리집 지원 종료
여성가족부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운영해 온 서울 마포구 소재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 대한 보조금 지원사업을 종료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대협은 최근 사업을 종료하겠다는 취지의 공문을 여가부에 보냈고, 여가부는 이를 승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정대협은 앞으로 두 달 안에 여가부가 평화의 우리집 운영비 명목으로 지급한 올해분 보조금 3천만원 등에 대한 운영 보고서와 정산 보고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여가부가 보고서 검토를 완료하면 공식적으로 평화의 우리집 사업은 모두 종료됩니다.

이번 결정은 평화의 우리집에 마지막까지 거주하던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지난 11일 이곳을 떠나 거처를 옮기면서 시설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단 한 명도 남지 않게 된 데 따른 겁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