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종전선언 다시 추진"…통합당 "실효성 의심"

민주당 "종전선언 다시 추진"…통합당 "실효성 의심"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06.26 20:29 수정 2020.06.26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의 이런 기류에 발맞춰서 여당에서는 종전 선언을 다시 한번 추진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보수 야권은 이 단호한 안보 태세만이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며 종전 선언은 실효성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 내용은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여당은 원내대표가 나서 한국전 종전 선언을 다시 한번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어제) : 김정은 위원장의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 결정은 잘한 결정입니다. 한반도 운전자 역할을 더욱 강화하여 당사국이 참여하는 종전 선언을 다시 추진해야 합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를 지시하자 이튿날 바로 나온 공개 발언입니다.

남북 연락사무소가 폭파되면서 악화일로로 치닫던 경색 국면이 일단 숨 고르기에 들어가자 여권이 다시 대북 유화론에 힘을 싣는 겁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남북 정상이 합의한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당론으로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여기에 대북 전단 금지법 등 이른바 '대북 평화정책 입법'도 줄줄이 착수할 태세입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UN 대북 제재 위원들을 만나서 북한의 제재 일부 완화를 강력히 요청하겠다는 말까지 했습니다.

통합당은 견제구를 던집니다.

종전 선언의 실효성이 의심스럽다는 겁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 종전 선언이라는 게 일방적으로 한다고 종전 선언이 되는 게 아니잖아요. 나는 그래서 일방적으로 이렇게 종전 선언을 한다는 걸 납득을 못하는 사람이에요.]

통합당은 "강력하고 단호한 안보 태세가 평화를 지키는 최선의 길이다, 말로 구한 평화는 진정한 평화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어서 종전 선언 추진이나 4·27 판문점선언 비준 동의 모두 치열한 국회 논란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하 륭, 영상편집 : 김종우)  

▶ 文 "북한, 담대하게 나서라" 대화 제안…金, 화답 할까
▶ 이번엔 '성경 풍선'…北, 사흘 만에 비난 재개했지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