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압수수색에도 "전단 계속"…박상학 '취재진 폭행' 수사

압수수색에도 "전단 계속"…박상학 '취재진 폭행' 수사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0.06.26 20:22 수정 2020.06.26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찰이 그동안 대북 전단을 날려온 탈북민 단체 2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와 함께 경찰은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얼마 전 SBS 취재진을 폭행한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박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박상학, 박정오 형제가 이끄는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은 두 대표의 휴대전화와 자동차, 그리고 사무실 두 곳 등입니다.

경찰은 아침 8시쯤 압수수색을 시작하려 했지만, 두 단체 관계자들이 변호인을 부르겠다고 맞서면서 집행은 두 시간 뒤쯤 이뤄졌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대북 전단을, 큰샘은 쌀 페트병을 북으로 보내왔는데 통일부는 지난 11일 이런 행위가 물자 반출 때 통일부 장관 승인을 받도록 한 남북교류협력법 위반으로 보고 두 단체를 고발했습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두 단체의 활동 자금 조성 경위 등도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박 대표 측은 표현의 자유를 무시하는 부당한 수사라며 반발하고 앞으로도 계속 대북 전단을 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상학/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 김정은의 폭정이 계속돼서 북한 인민들의 죽음이 계속되는 한, 북한에 정치범 수용소가 존재하는 한 우리 대북 전단은 계속 (보내질 것입니다.)]

박 대표가 지난 23일 자택 앞에서 SBS 모닝와이드 취재진을 폭행하고 벽돌로 위협한 데 대한 수사도 시작됐습니다.
SBS 취재진을 폭행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SBS는 정당한 취재 절차를 밟은 언론노동자에 대한 폭력은 결코 용인될 수 없으며 박 대표에 대해 모든 민형사상 책임을 묻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용한·설민환, 영상편집 : 이재성, VJ : 김종갑)  

▶ 이번엔 '성경 풍선'…北, 사흘 만에 비난 재개했지만
▶ 文 "북한, 담대하게 나서라" 대화 제안…金, 화답 할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