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멕시코 세쌍둥이 신생아 코로나19 확진…"자궁내 감염 가능성"

멕시코 세쌍둥이 신생아 코로나19 확진…"자궁내 감염 가능성"

SBS 뉴스

작성 2020.06.23 23: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멕시코 세쌍둥이 신생아 코로나19 확진…"자궁내 감염 가능성"
멕시코에서 갓 태어난 세쌍둥이가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23일(현지시간)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 등에 따르면 멕시코 산루이스포토시주에서 지난 17일 태어난 세쌍둥이가 유전자증폭(PCR) 방식의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모두 양성 반응을 보였다.

남아 둘, 여아 하나인 세쌍둥이는 예정일보다 일찍 제왕절개로 태어난 직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 한 아기만 호흡기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당국은 전했다.

세쌍둥이의 부모는 무증상인 상태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신생아의 코로나19 감염 사례는 종종 전해졌으나 쌍둥이 신생아의 동시 감염은 전례 없는 일이라고 주 보건당국은 전했다.

신생아들의 감염 시점과 경로는 연구 중이다.

그러나 당국은 신생아들이 출산 후 몇 시간 만에 검사를 받은 점을 들어 태어나기 전 이미 산모 자궁 속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모니카 랑헬 마르니테스 주보건장관은 "태어난 순간 감염되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며 "태반을 통해 감염됐을 수 있다. 아직 확신할 수 없지만 연구해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BBC 의학전문기자에 따르면 최근 미국 예일대 연구진은 태반을 통해 산모에서 태아로 코로나19가 수직감염된 첫 사례를 보고한 바 있다.

임신 중의 코로나19 감염은 산모와 태아에게 미치는 위험이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조산 가능성을 높인다는 일부 연구도 있다고 BBC는 전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