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학살자 명부 품고 있던 경찰서…"더 남아 있을 수 있다"

학살자 명부 품고 있던 경찰서…"더 남아 있을 수 있다"

사라져가는 피해자 명부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20.06.23 21:00 수정 2020.07.03 1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신 것처럼 안타까운 사연이 많고 희생자 확인은 쉽지 않은 상황인데 피해자와 관련한 자료가 일부 경찰서나, 군, 정보기관 등에 남아있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북 경산시 경산경찰서, 1945년 설립 후 세 번 이사를 했고 1999년 이곳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지난 2007년 진실화해위원회 위원들이 경찰서를 찾았다가 건물보다 오래된 자료를 발견했습니다.

한 캐비닛에서 6·25전쟁 전 설립된 보도연맹원 경산지역 명부를 찾은 겁니다.

[경산경찰서 관계자 : 6·25 전후 당시의 (오래된) 자료이기 때문에 그게 있는 데가 있고, 없는 데가 있는데 그게 왜 그런지 답변할 수 없는 상황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어렵게 찾은 이 리스트에도 피해자 명단의 일부만 남아 있었습니다.

군 단위 이상에서 희생자 수가 비교적 온전히 담긴 자료를 찾은 곳은 울산과 김해, 청도 세 곳뿐이었습니다.

학자들은 경찰서나 군, 정보기관에 관련 자료가 더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당시 정부가 관리했던 보도연맹 가입자 명부가 아니더라도 전쟁 뒤 연좌제 형태로 피해자 가족들을 관리하기 위한 명부가 존재할 수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첫 조사 때는 인력과 시간이 모자랐고 관계 기관도 협조적이지 않았습니다.

[한성훈/전 민간인 학살사건 조사팀장 (연세대 연구교수) : (경찰이) 진실화해위원회에서 다루고 있는 사건이나 업무와 관련해서도 '아, 어떤 사건들과 관련한 문서들이다' 이렇게 교육을 받거나 또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관련 자료를 찾는 일, 유해를 발굴해 피해자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합당한 배상을 하는 일에 선행돼야 할 과제입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원형희, VJ : 정영삼· 정한욱)   

▶ 부서진 젊은 가장들의 삶…그 뒤 줄줄이 '빨갱이 낙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