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스크 안 쓴 채 1박 2일 워크숍…동료 직원 추가 확진

롯데제과 수원 공장선 협력업체 직원 2명 확진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0.06.19 20:41 수정 2020.06.19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강남의 한 대형 보험사에서 직원 확진이 잇따랐습니다. 앞서 다른 환자와 접촉한 직원이 증상이 없는 상태로 30명 정도의 동료들과 1박 2일 워크숍을 다녀왔고 여기서 또 환자가 나온 것입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지난주 금요일) : (주말에 각종 모임으로) 사람 간 접촉이 늘어나면 그만큼 감염의 연결고리가 많아지고 대유행으로 이어질 우려가 큽니다. 이번 주말 동안 외출, 모임을 자제해 주시고….]

주말 모임을 자제하라는 방역당국의 당부가 있었던 지난주 금요일, 한 생명보험사 지점 직원 30여 명이 안산 대부도에서 1박 2일 워크숍을 가졌습니다.

당시 찍은 사진에서는 마스크를 쓴 사람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그런데 이 중 1명이 워크숍 이틀 전 부천의 한 상담센터에서 확진자와 접촉했고, 지난 17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오늘(19일) 워크숍에 참석한 직원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워크숍 참석한 확진자 동선
보험사 사무실 일부는 폐쇄됐고, 워크숍에 참석한 직원 30여 명은 자가격리된 상태입니다.

롯데 의왕물류센터에 이어 롯데제과 수원 공장에서도 협력업체 직원 등 2명이 확진됐습니다.

1명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의왕물류센터 직원과 접촉했다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방역당국은 공장을 폐쇄하고 직원 170여 명을 전수검사하고 있습니다.

서울 관악구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는 어제보다 7명이 늘어 187명, 도봉구 노인요양시설 성심데이케어센터 관련 확진자도 2명 추가돼 40명으로 늘었습니다.

(영상취재 : 김명구, 영상편집 : 김종미, VJ : 이준영)

▶ "옆자리 앉았다 감염"…식당 · 주점, 주요 전파 장소로
▶ 농어촌 흩어진 해외 입국 확진자…'새 불씨' 될까 우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