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호중 전 매니저 측 "정산 기록 모두 공개…거짓말 멈춰주길"

김호중 전 매니저 측 "정산 기록 모두 공개…거짓말 멈춰주길"

SBS 뉴스

작성 2020.06.19 18:53 수정 2020.06.19 2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호중
가수 김호중이 전 매니저 A 씨로부터 약정금 반환 소송을 당한 것과 관련해 여러 사실을 부인한 것과 관련해 전 매니저 A 씨 측이 "피를 토하는 심정"이라며 입을 열었다.

A 씨 측은 SBS funE 취재진과의 전화통화에서 "김호중과 5년 동안 친형제처럼 지냈다. 돈 문제에서 잡음이 나면 안되니까 행사비를 다 기록해뒀다. 가수와 전 매니저가 5:5에서 시작해 나중에는 80~90% 이상 김호중에게 건넸다. 우리가 정산을 해주지 않았다는 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앞서 김호중의 현 소속사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측은 전 매니저 가온기획의 A 씨를 상대로 "전 매니저가 김호중과 4년간 행사비를 제대로 정산하지 않았고, 이후에는 30% 수익을 배분을 요구하며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김호중을 괴롭힌 게 하루 이틀이 아니다. '미스터트롯' 끝난 이후로 계속해서 김호중에게 협박 메시지를 보내면서 힘들게 하고 있다. 김호중의 유명세를 이용하려는 속셈이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억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지
이에 대해서 김호중의 전 매니저 A 씨 측은 김호중이 지난 3월 16일 김호중은 전 매니저에게 먼저 "수익의 30%를 제공하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전 매니저 A 씨 측은 "김호중이 '어려울 때 도와준 형님들을 모른 척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협박을 한 적이 없으며, 그런 게 있다면 공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전 매니저 측은 김호중의 현 소속사가 사촌형이 '미스터트롯' 출연을 제안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을 호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A 씨 측은 김호중이 지난해 6월과 10월 경(사진) TV조선 측에 출연 신청을 위해 제출한 동영상 6편을 공개하며 "모두 가온기획에서 매니저와 함께 작업한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미지 이미지
앞서 김호중은 2017년 4월 26일 KBS '아침마당'에 전 매니저 A 씨와 동반 출연해 A 씨를 "소속사 사장님"이라고 소개하고 자신과는 소속사와 가수 이상의 가족같은 관계라고 발언한 바 있다.

전 매니저 A 씨 측은 지난 4년간 기록해둔 정산서를 공개하면서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김호중의 현 소속사의 거짓 주장에 하나씩 대응하고 있다"면서 "그저 '미안했다'는 한마디가 어려워서 지난 4년의 시간을 짓밟는다는 생각에 너무나 괴롭다"고 반박했다.

한편 A 씨는 김호중과 계약서 없이 4년간 함께 일했으나 아무런 사전 통보도 없이 '미스터트롯' 종영이 가까워진 지난 3월 16일 기사를 통해 다른 소속사로 이적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하며, 약정금 반환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