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공연 한 번에 직장인 월급만큼"…래퍼 마미손, '기형적 행사비' 일침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0.06.19 17: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공연 한 번에 직장인 월급만큼"…래퍼 마미손, 기형적 행사비 일침
래퍼 마미손이 랩 가사를 통해 자신의 소신을 밝혔습니다.

마미손은 어제(18일) 방송된 Mnet 'GOOD GIRL (굿걸)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에 출연해 그룹 CLC 멤버 장예은과 대결을 펼쳤습니다. 무대를 통해 돈에 대한 진중한 얘기를 전달하겠다던 마미손은 원슈타인, 김승민과 함께 신곡 '머니 세레나데'를 선보이며 의미 있는 가사로 시선을 압도했습니다.

핑크색 복면을 쓰고 등장한 마미손의 랩 가사는 이러했습니다. "공연 한 번 가면 직장인 월급만큼 받고, 대부분은 대학 행사니까 내가 받는 그 돈은 애들 등록금에서 나와. 아빠 월급에서 엄마 생활비 줄이며 만들어진 기형적인 대학 문화 속에서 기생하면서 내가 번 돈. 내 몸값에 불편한 무게감을 느껴. 내 잘난 맛에 돈 자랑 못 하는 이유가 그거야."
최근 래퍼들의 돈 자랑이 '플렉스'라는 트렌드로 자리 잡은 것과는 달리 마미손은 "내 몸값에 불편한 무게감을 느껴. 내 잘난 맛에 돈 자랑 못하는 이유 그거야"라는 가사로 기형적인 연예계 수익 구조를 비판한 겁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연예인들 다 알면서 쉬쉬하는데 마미손 대단하다", "과대 행사비는 예전부터 심각했던 문제", "마미손은 다 계획이 있지" 등의 댓글로 용기 내 소신을 전한 마미손에게 응원을 보냈습니다.
마미손은 이날 대결에서 바비인형으로 변신한 장예은에게 패했지만, 의미 있는 가사로 충분히 기억될만한 무대를 만들어냈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마미손 인스타그램, Mnet GOOD GIRL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