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틸웰 미 차관보 "북한 관련 중국 협력 원해…미·중 회담엔 실망"

스틸웰 미 차관보 "북한 관련 중국 협력 원해…미·중 회담엔 실망"

김범주 기자 news4u@sbs.co.kr

작성 2020.06.19 0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틸웰 미 차관보 "북한 관련 중국 협력 원해…미·중 회담엔 실망"
▲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차관보

미국 국무부의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현지시간 18일 북한을 놓고 중국과 협력할 방법을 찾고 싶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기자들과 전화 브리핑에서 중국과 협력할 수 있는 부분 중에 북한이 확실히 가능성이 있는 분야라고 말했습니다.

이 발언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하와이에서 1박 2일간 회담을 한 결과를 설명하면서 나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오른쪽)과 양제츠 정치국원의 회담 전 사진 촬영 장면 이 회담에는 대북특별대표를 겸직하고 있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도 참석해서 북한 관련 문제를 논의했을 것으로 예측됩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번 회담 자체에 대해서는 중국이 솔직했다고 말할 수 없다면서 무역 합의를 지키겠다는 약속 외에는 다른 문제는 거의 진전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남중국해나 홍콩 문제 등에서 최근 중국의 행동이 건설적이지 않았다면서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계획을 재고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사진=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