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따라오며 3시간 성추행"…교수는 "학생 격려"

대학 측 "진상조사 중…해당 교수에 강의 중단 권고"

조기호 기자 cjkh@sbs.co.kr

작성 2020.06.17 21:07 수정 2020.06.17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사립대 교수가 여럿이 모인 회식자리에서 학생에게 원치 않는 신체접촉을 한 일이 있었습니다. 이후 교수는 격려 차원이었다고 말했는데요, 저희는 보도 과정에서 피해 당사자가 다시 상처받는 일이 없도록 당시 구체적 정황에 대해서는 본인이 밝힌 인터뷰로만 전하겠습니다.

먼저 조기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말, 한 사립대 학생들과 교수진이 해양 현장수업을 마친 뒤 펜션에서 함께 저녁을 먹었습니다.

밤 10시쯤 교수 A 씨가 한 여학생을 옆자리로 불렀습니다.

[B 씨/성추행 피해 학생 : 반바지를 입고 있었어요, 제가. 무릎을 꿇고 앉았어요. (A 교수가) 제 발목을 잡으면서 편하게 앉으라고….]

성추행은 그때부터 시작됐다고 합니다.

[B 씨/성추행 피해 학생 : 제 발등을 계속 쓰다듬으시더라고요. 점점 종아리 쓰다듬다가….]

갈수록 대담해지는 추행에 당장 자리를 뜨고 싶었지만 그럴 수 없었습니다.

[B 씨/성추행 피해 학생 : 교수님이라는 자리 자체가 저한테는 압박감이 있잖아요. '아, 이러다 말겠지. 조금만 버티자' 이 생각으로 있었는데….]

더 놀란 것은 화장실에 갔다 나오려는 순간이었습니다.

[B 씨/성추행 피해 학생 : 나오는데 갑자기 들어오시더라고요, 화장실 안으로. 저 안으면서 '내가 ○○ 많이 예뻐하는 거 알지?']

3시간 동안 화장실 3번 다녀오는 내내 계속 추행을 당했다는 것이 B 씨 주장입니다.

학생들도 A 교수의 행동을 목격했습니다.

[C 씨/성추행 목격 학생 : 피해 여학생 맞은편에 앉게 됐는데 (A 교수가) 허벅지 위에 계속 손을 올리고….]

[D 씨/성추행 목격 학생 : (A 교수가 손을) 다리 위에 올린 걸 봤습니다. '뭐지' 싶어서 '○○아, 빨리 와서 언니 술 안 받았지 않느냐' 그런 식으로 ○○를 불렀는데….]

A 교수는 일부 신체 접촉은 있었지만 격려 차원이었을 뿐 성추행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화장실 문이 잠겨 있지 않아 들어갔다 우연히 한 번 마주친 것이 전부라고 반박했습니다.

[성추행 지목 A 교수 : 이렇게 두드리면서 '열심히 좀 하자' 이렇게만 했어요. 저는 결백하다고 말씀드릴 수 있어요. (어떤 게 결백하다는 말씀이신지?) 제가 격려차 그랬고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에….]

대학 측은 진상조사를 하고 있으며 당분간 A 교수에게 강의 중단을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박지인, VJ : 김준호) 

▶ 성추행 사과했던 교수…"없었다고 해달라" 회유 시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