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BS D포럼 소개 ㅣ ‘미래를 여는 담대한 도전’ SDF

SBS D포럼 소개 ㅣ ‘미래를 여는 담대한 도전’ SDF

SBS 뉴스

작성 2020.06.17 16:12 수정 2020.06.17 1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DF는 SBS가 공공재인 전파를 사용하는 지상파 방송사로서, 사회공헌을 목적으로 실시해온 대표적인 지식 나눔 프로젝트입니다. SBS는 지난 2004년부터 서울디지털포럼(SDF)과 미래한국리포트(FKR)라는 양대 비영리 포럼을 통해, 기술이 우리 세상을 어떻게 바꾸고 있는지, 또 한국이 앞으로 관심을 가져야 할 화두는 무엇인지 앞서 고민해 왔습니다. 그리고 이제 기술과 사회 문제를 따로 분리해서 보는 것이 의미가 없어진 시대 변화에 부응하고 더 많은 시청자에게 가까이 다가가고자 2018년 두 포럼을 계승 발전시킨 SBS D포럼으로 SDF시즌2의 문을 열었습니다. D포럼에서는 ‘디지털’의 관점의 한계를 뛰어넘어 ‘diversity, democracy, data, dream, dignity 등 다양한 관점에서 우리 사회가 당면한 여러 문제를 깊이 있게 들여다보고 발전 방향을 모색합니다. 

2020년 창사 30주년을 맞은 SBS D포럼은 ‘겪어본 적 없는 세상-새로운 생존의 조건’ 이라는 주제 아래 코로나19를 계기로 달라지는 사회 현상을 들여다보고 과거와 다른 방식으로, 어떻게 함께 살아갈 것인지를 같이 고민하고자 합니다. 10월 말 열리는 포럼에 앞서 국내외 전문가들과 심층적 연구를 진행하고, ‘SDF다이어리’(뉴스레터)를 비롯한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제작해 공론화돼야 할 화두들을 앞서 제시합니다. 

올해 SBS D포럼(10월 30일 예정)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관객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새로운 방식으로 관객과 만나기 위한 ‘영상 대면’ 포맷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물리적 공간을 뛰어넘어 관객들과 실시간∙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초대형 스크린 영상 시스템’을 도입한 ‘랜선 포럼’을 진행합니다. SBS 예능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를 통해 처음 개발되고 기술력을 확인한 이 시스템은 최근 코로나19 상황에서 무대와 관객을 잇는 새로운 소통방식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SDF2020은 그 시스템을 활용해 포럼에 최적화한 방식으로 보완 발전시킬 예정입니다. SDF2020의 전 프로그램은 온라인으로 생중계될 예정이며 이후 TV프로그램 (창사기념 SDF스페셜) 편성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갑니다.(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