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돈 선거' 의혹 아베 측근 국회의원 부부 자민당 탈당

'돈 선거' 의혹 아베 측근 국회의원 부부 자민당 탈당

SBS 뉴스

작성 2020.06.17 11: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측근으로 꼽히는 국회의원 부부가 '돈 선거' 의혹과 관련한 자신들에 대한 검찰 수사 가 진행 중인 가운데 자민당을 탈당했다.

가와이 가쓰유키 전 법무상(중의원)과 부인인 가와이 안리 참의원은 정기 국회 회기 마지막 날인 17일 오전 자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자민당은 가와이 부부가 제출한 탈당계를 수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전망했다.

일본 검찰은 가와이 의원이 처음 당선된 작년 7월 참의원 선거 때 가와이 부부가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다.

이미 가와이 참의원의 비서는 전날 히로시마(廣島) 지방법원에서 공직선거법상 매수죄로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선거운동원에게 불법적으로 보수를 지급했다는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비서의 징역형이 확정되면 연좌제 적용으로 가와이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할 가능성이 있다.

게다가 검찰은 가와이 부부가 지역구 지방의원 약 100명에게 2천600만엔(약 3억원)의 현금을 건넸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당시 참의원 선거 때 아베 총리는 가와이 의원과 함께 유세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자민당 총재를 겸하는 아베 총리의 당 총재 외교특보로도 활동한 가와이 전 법무상은 부인의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이 제기되자 작년 10월 법무상에 임명된 지 두 달도 안 돼 사임한 바 있다.

가와이 부부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되면 아베 정권에 정치적 부담이 될 전망이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후쿠야마 데쓰로(福山哲郞) 간사장은 가와이 부부를 향한 의혹과 관련해 "자민당과 공천한 아베 신조 총리의 책임도 매우 무겁다"고 지적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