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모든 책임 북한에 있다" 경고…대응책 고심 전망

靑 "모든 책임 북한에 있다" 경고…대응책 고심 전망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0.06.17 07:15 수정 2020.06.17 16: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동안은 북한을 최대한 덜 자극하고 달래보려고 했던 우리 청와대도 어제(16일)는 강경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고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면서 경고한다는 표현도 썼습니다.

정경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청와대는 북한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데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김유근/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 북측이 2018년 '판문점 선언'에 의해 개설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일방적으로 폭파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함.]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2시간 만에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가 진행됐는데 예상보다 강한 어조로 공식 입장을 발표한 것입니다.

청와대는 남북 연락사무소 파괴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고 규정했습니다.

또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측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경고한다'는 표현도 썼습니다.

[김유근/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 북측이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할 경우 우리는 그에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함.]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 정부가 대화를 하기 위해서라도 '지켜야 할 선'이 있는데 그걸 넘어서면 당연히 엄중 경고해야 하는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통일부도 북한이 우리 국민뿐 아니라 전 세계를 경악시켰다면서 깊은 유감과 강력한 항의를 표명했습니다.

[서호/통일부 차관 : 6·15 공동선언 20주년 다음날 벌어진 이러한 행위는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모든 사람들의 염원을 저버리는 것이다. 북측은 이번 행동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청와대와 정부가 경고를 보내긴 했지만 북한이 일방적으로 소통을 거부한 상황이어서 북한의 추가 행동 여부 등을 지켜보면서 후속 대응책을 고심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