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법원, '자회사 노조 와해' 삼성그룹 임원들 보석 결정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0.06.16 1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법원, 자회사 노조 와해 삼성그룹 임원들 보석 결정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공작에 개입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삼성그룹 계열사 전·현직 임원들이 보석으로 석방됐습니다.

서울고법 형사3부는 오늘(16일) 최평석 전 삼성전자서비스 전무의 보석청구를 받아들였습니다.

재판부는 지난 4일 목장균 삼성전자 전무의 보석 청구 역시 받아들여 석방했습니다.

최 전 전무는 오는 23일, 목 전무는 다음달 8일 구속 기간이 만료될 예정이었습니다.

이들은 2013년 삼성전자서비스에 노조가 설립되자 일명 '그린화 작업'으로 불리는 노조 와해 전략을 그룹 차원에서 수립해 시행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들은 삼성전자와 삼성전자서비스 등에 대응 태스크포스(TF)와 상황실을 설치해 전략을 구체화하고 실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구체적으로는 강성 노조가 설립된 하청업체를 폐업시켜 노조원들을 경제적 어려움에 내몰고, 노조원에 대한 민감한 정보를 빼돌려 표적 감사를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심 재판부는 최 전 전무와 목 전무에게 각각 징역 1년 2개월과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검찰은 어제 열린 이들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각각 징역 4년을 구형했습니다.

항소심 선고는 다음 달 23일로 예정돼있습니다.

이와 별개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증거 인멸을 교사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박 모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 역시 서울고법 형사2부에 낸 보석 청구가 인용돼 이달 석방됐습니다.

형사2부는 같은 혐의로 기소된 삼성전자 재경팀 이 모 부사장과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소속 김 모 부사장에 대해서는 재판부 직권으로 보석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들의 직권 보석은 재판부가 구속 기간 만료에 따른 석방 대신 여러 조건을 부과할 수 있는 보석을 선택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