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비참한 광경" 북, 경고 3일 만에 연락사무소 폭파

[현장] "비참한 광경" 북, 경고 3일 만에 연락사무소 폭파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6.16 16:51 수정 2021.01.02 23: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오늘(16일) 오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오늘 오후 2시 49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그해 9월 개성에 문을 연 연락사무소가 개소 1년 9개월 만에 사라지게 됐습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담화에서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며 건물 폭파를 예고한 지 사흘 만에 빠르게 실행에 옮긴 것입니다.

이날 남측에서도 개성공단이 위치한 곳에서 폭음 소리와 함께 연기가 목격됐습니다. 군은 "오후 2시 49분 개성공단 지역에서 폭음을 청취했다"고 밝혔습니다.

군 당국은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군사분계선(MDL) 지역에서 돌발 군사상황에 대비해 대북감시,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특히 최전방 부대 지휘관들은 정위치하고 부대를 지휘하도록 했습니다.

북한은 이날 오전 총참모부가 공개보도 형태로 발표한 보도에서 남북 합의로 비무장화한 지역에 다시 군대를 투입할 가능성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구성 : 조을선 기자, 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