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쾅' 소리에 집 흔들려…나와보니 개성공단 쪽 검은 연기"

'쾅' 소리에 집 흔들려…나와보니 개성공단 쪽 검은 연기"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6.16 16:38 수정 2020.06.16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쾅 소리에 집 흔들려…나와보니 개성공단 쪽 검은 연기"
북한이 16일 오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과 관련해 경기북부 최북단 마을인 파주 대성동 주민들은 "'쾅' 소리에 집이 흔들렸으며, 개성공단 쪽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다"고 말했습니다.

개성공단에서 약 4㎞ 거리에 있는 대성동마을 주민 신 모 씨는 이날 "오후에 갑자기 '펑'하는 소리와 함께 개성공단 쪽에서 연기가 피어올랐다"며 "마치 가스 폭발이 난 듯싶었다"고 목격담을 전했습니다.

김동구 대성동마을 이장은 "오늘(16일) 연무현상으로 개성공단 쪽이 뿌옇게 보여 시계가 좋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영숙 대성동마을 부녀회장은 "오전 농사일을 마치고 더위를 피해 집안에서 휴식을 취하는데 '쾅' 하는 소리에 집이 흔들렸다"면서 "마을에서 뭐가 터졌나 집 밖으로 나와보니 개성공단 쪽에서 검은 연기가 수십 미터 하늘까지 치솟아 올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그는 "현재까지도 연기가 하늘로 스멀스멀 올라오고 있다"면서 "남북관계가 좋아지길 바랬는데 큰 걱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인근 통일촌마을 박경호 청년회장은 "뉴스를 보고 밖으로 나와보니 도라산 위까지 연기가 피어올랐다"면서 "폭발 후 상공 40∼50m까지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다"고 덧붙였습니다.

파주시 장단출장소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폭파 소식을 접한 뒤 대성동마을과 통일촌, 해마루촌마을 이장들에게 마을 방송을 통해 '뉴스를 보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주민들의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전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오늘 오후 2시 49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그해 9월 개성에 문을 연 연락사무소가 개소 19개월 만에 사라지게 됐습니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