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EU "중국 코로나19 허위정보 유포"…중국, 강력 반발

EU "중국 코로나19 허위정보 유포"…중국, 강력 반발

김범주 기자 news4u@sbs.co.kr

작성 2020.06.11 15: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EU "중국 코로나19 허위정보 유포"…중국, 강력 반발
유럽연합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현지시간 10일 중국과 러시아가 코로나에 대한 허위정보를 퍼트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대로 중국은 EU와 적대관계가 아니라면서 비난보다는 서로 존중하면서 국제 방역에 협력하자고 답했습니다.

EU 집행위원회는 코로나 허위정보 대응 전략 보고서에서 특정 나라들, 특히 중국과 러시아가 EU와 전세계에서 코로나를 둘러싸고 허위 정보를 선전하고 공작에 관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행위가 민주적인 토론을 약화시키고 사회적 양극화를 키우는 한편 자신들의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분석했습니다.

EU 집행위는 그런 주장의 예로 손을 씻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거나 코로나 바이러스는 고령자만 위험하다 등의 잘못된 건강정보와 특정 민족과 종교단체가 코로나가 퍼지는데 책임이 있다는 불법적인 혐오 발언 등을 들었습니다.

또 중국 관영 매체가 중국이 세계에 시간을 벌어주기 위해서 희생했다고 적었던 기사나 친 러시아 매체가 EU의 대응을 놓고 허위정보를 유포한 경우도 지적했습니다.

이런 지적에 대해서 EU 주재 중국 외교단 대변인은 코로나 사태 이후에 중국은 큰 희생을 통해서 확산을 완화했다면서 존중받아야 마땅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서 중국과 유럽은 경쟁자가 아닌 전면적 전략 파트너라면서 현 상황에서 허위정보를 퍼트리고 서로를 질책하는 것은 국제 방역 협력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