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北, 관계 정상화 위해 인권 문제 다뤄져야…종교도"

美 "北, 관계 정상화 위해 인권 문제 다뤄져야…종교도"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20.06.11 07:14 수정 2020.06.11 14: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밤사이 미국에서는 북한 문제 관련해서도 새로운 소식이 들어와 있습니다. 미북 관계의 완전한 정상화를 위해서는 종교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 문제도 그에 앞서 다뤄져야 한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워싱턴 손석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 국무부는 '2019 국제종교자유 보고서' 북한 편에서 "미국 정부는 완전한 관계 정상화를 하려면 종교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 문제를 다뤄야 한다는 것을 지속적으로 북측에 분명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무부가 인권 문제를 관계 정상화와 묶은 것은 전년도 보고서에는 없는 내용입니다.

보고서 발간에 맞춰 브라운 백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는 브리핑을 통해 종교의 자유라는 문제에 있어 북한은 갈 길이 멀다고 지적했습니다.

브라운 백 대사는 북한 주민이 강제수용소로 보내지고 목숨을 잃는 사례를 거론하면서 "북한이 정상국가처럼 행동하길 요청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해 12월 북한과 중국, 이란 등 9개 나라를 종교 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이 남북 간 모든 통신 연락 채널을 완전히 폐기한다고 밝힌 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면서 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