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빙 알바도 20대 1" "손님 없어 해고" 취준생 한숨

"서빙 알바도 20대 1" "손님 없어 해고" 취준생 한숨

제희원 기자

작성 2020.06.10 20:39 수정 2020.06.10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는 일자리 상황이 회복 조짐을 보인다지만, 청년들의 상황은 특히 좋지 않게 나타났습니다.

20대 고용률이 역대 최저를 기록했는데,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는 20대 취업준비생들을 제희원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코로나로 학교 도서관이 닫힌 탓에 윤혜선 씨는 오늘(10일)도 카페로 공부하러 갑니다.

졸업을 미루고 1년째 취업 준비하고 있습니다.

올해만 열 군데 넘게 원서를 냈지만 번번이 떨어졌습니다.

[윤혜선/취업준비생 : 다른 친구들도 전에는 서류 쉽게 붙는 회사들도 다 떨어진다고 하더라고요.]

취업이 될 때까지 아르바이트로 버텨야 하지만 이마저 쉽지 않습니다.

[윤혜선/취업준비생 : 서빙 알바를 구했는데 1명 뽑는데 20명 넘게 지원을 했다고. (사장님이) 거의 3일 만에 마감, 공고 내렸다고 (하시더라고요.)]

황지원 씨도 공원에서 취업 준비 서적을 뒤적이는 날이 많습니다.

언제쯤 기업들이 사람을 뽑을지, 예측할 수 없다는 게 가장 큰 걱정입니다.

[황지원/취업준비생 : '어차피 사기업은 서류 내도 안 된다' 중견기업이나 더 눈을 낮춰서 (지원해야 하지 않을까.)]

원하던 회사, 원하던 분야 대신 생계를 위해 잠시 택한 일자리마저 빼앗기는 청년들이 늘어갑니다.

[20대 취준생 : (사장님이) 사정이 안 좋아서 어쩔 수 없이 미안하다고. 손님이 없어서 잘렸다고.]

지난달 20대 취업자는 1년 전보다 13만 4천 명이나 줄었습니다.

인구 증감을 감안하면 전 연령층 가운데 가장 큰 감소입니다.

그래서 20대 고용률은 2.4% 포인트나 떨어져 1982년 통계 작성 이후 최저로 추락했습니다.

청년 넷 중 한 명은 사실상 실업 상태, 사회가 이들에게 미래를 보여줘야 할 때입니다.

[윤혜선/취업준비생 : 기업들도 좀 적응하는 중이니까 하반기에는 나아지지 않을까….]

(영상취재 : 박승원, 영상편집 : 원형희, VJ : 정민구)   

▶ '최악 실업률' 받아본 정부, "긍정적 측면" 해석 이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