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탁구장 감염' 부모 확진…삼성전자 수원사업장 폐쇄

'탁구장 감염' 부모 확진…삼성전자 수원사업장 폐쇄

아버지는 버스기사, 어머니는 삼성 청소 용역

민경호 기자

작성 2020.06.10 20:17 수정 2020.06.10 2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은 코로나19 오늘(10일) 새로 들어온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청소 업무를 하던 50대입니다. 삼성은 해당 건물을 폐쇄하고, 직원들도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습니다.

먼저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확진자가 나온 곳은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스마트 제조 동입니다.

주로 제조공정 관련 기획 업무를 하는 부서가 모여 있는 2층짜리 건물인데 이곳에서 청소 업무를 담당해온 용역업체 직원 50대 여성 A 씨가 어제 오후 인근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받은 뒤 오늘 오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입니다.

어제 오전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아들 B 씨와 접촉해 확진된 걸로 추정되는데 B 씨는 앞서 서울 양천구 탁구 클럽을 찾았다 감염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또 A 씨 남편 역시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수원 시내버스 기사로 확인돼 추가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수원시 관계자 : 확진자분 동선 관련해서 지금 역학조사랑 동선 소독은 하고 있고요. (접촉자 검사는) CCTV 확인한 후에 진행될 것 같습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제조 동 1층을 오늘까지, 2층은 모레까지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또 이 건물 소속 직원 1천여 명과 방문자 200여 명은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습니다.

수원시는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A 씨와 밀접접촉한 사람을 분류해 검체 검사를 실시할 예정인데 대략 230명가량으로 추산됩니다.

다만 A 씨와 함께 일하는 용역업체 직원 9명은 어제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영상편집 : 김선탁)    

▶ 확진자 나온 강남 어학원들 '비상'…밀접 접촉자 검사
▶ 리치웨이발 집단 감염 확산, 전파 속도 못 따라간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