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폭력 가해자랑 결혼하라던 경찰, 어이없더라고요"

"성폭력 가해자랑 결혼하라던 경찰, 어이없더라고요"

'혀 잘린 키스' 고발에 쏟아진 성폭력 생존자 153명 사연

이아리따PD, 하현종 기자

작성 2020.06.10 16:35 수정 2020.06.10 2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56년 만의 미투로 화제에 올랐던 인물이 있습니다. 18살 때 괴한의 성폭행에 저항하다, 그의 혀를 깨문 행위로 징역형을 살았던 최말자(74) 씨입니다. 긴 세월 동안 억울한 마음을 해소하지 못한 최 씨는 지난 달 당시 판결에 대한 재심을 청구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스브스뉴스는 최 씨가 겪은 일들과 재심 청구 이후 근황을 듣기 위해 그를 만났습니다. 이 만남엔 특별한 '동행'이 있었습니다. 최말자 씨 이야기에 공감과 위로, 용기를 얻은 10대~70대 153명의 사연입니다. 스브스뉴스는 이 분들의 사연를 토대로 최 씨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이들 중 상당수는 성폭력, 성추행, 스토킹 등을 겪은 생존자입니다. 자신과 비슷한 일을 겪은 사람이 긴 시간이 지났지만 '미투'에 참여했다는 소식만으로도 이들은 힘이 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총괄프로듀서 하현종 / 연출 이아리따 / 촬영 문소라 오채영 / 편집 배효영 / CG 김태화 / 담당 인턴 손정민 / 도움 이다은 인턴

(SBS 스브스뉴스)
     
스브스뉴스 코로나의 적은 의지박약 안궁우황환 황경피청심환 탈북 의사가 말하는 북한이 민간요법 강조한 이유 스브스뉴스 본인은 마스크 2장 쓰고 시민들한테는 민간요법? 탈북 의사가 말하는 북한의 코로나 방역
스브스뉴스  아시안컵 한국에서 가능? 개최지 급구 중인 아시안컵 스브스뉴스 "손흥민 우승컵 한 번 들자" 아시안컵 한국에서 개최 가능? 축구협회에 물어봄
스브스뉴스 초등학교였는데요 교도소가 되었습니다?? 스브스뉴스 익산의 한 초등학교가 교도소로 바뀐 이유?
스브스뉴스  잔디 키울 물 없어서 색칠 중;; 미국의 심각한 물부족 상황 시든 잔디에 색칠 중;; 스브스뉴스 잔디 키울 물 없어서 색칠 중;; 미국의 심각한 물부족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