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폭행 혐의 프로듀서는 '귀요미송' 만든 단디…임영조에 엄한 불똥

성폭행 혐의 프로듀서는 '귀요미송' 만든 단디…임영조에 엄한 불똥

SBS 뉴스

작성 2020.06.10 13: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성폭행 혐의 프로듀서는 귀요미송 만든 단디…임영조에 엄한 불똥
지인 여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유명 프로듀서는 '귀요미송'을 만든 단디로 밝혀졌다.

단디는 4월 초 여성 지인의 집에 방문해 지인 A씨와 지인의 여동생 B씨와 함께 새벽까지 술을 마셨다. 이후 두 여성이 각자의 방에서 잠들자 B씨의 방으로 들어가 성폭행했다.

그는 경찰조사에서 "성관계는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B씨의 신체에서 단디의 DNA가 나오면서 범행이 들통났다.
이미지
보도 과정에서 엄한 피해자가 나오기도 했다. 최초 보도가 익명으로 나면서 비슷한 이력의 가수인 임영조가 의혹을 받은 것.

한 매체가 임영조의 실명을 공개하면서 파장이 일었다. 임영조는 빗발치는 언론의 전화에 "나는 무관한 일"이라며 부인했고 "댓글이 다 사라지긴 했지만 내 이름이 거론된 댓글을 캡처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단디는 '귀여미송'의 프로듀서로 유명하다. 과거 '쇼미더머니4'와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도 출연했으며, 지난해에는 '미스터 트롯' 100인 예선에 참가하기도 했다.

<사진= 첫번째 사진은 단디, 두번째 사진은 임영조>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