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중생 포함 일가족 확진…학교 520곳 '등교 불발'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20.06.10 02:09 수정 2020.06.10 07: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는 학교와 학원에서 환자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인천과 경남에서는 초등학생, 중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아 학교가 문을 닫았고, 서울 송파에서는 대형 입시학원 급식실에서 일하던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한지연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에서는 할아버지와 딸, 그리고 손녀 2명까지 일가족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자매 중 초등학교 3학년 동생이 다니는 학교는 등교가 중지됐습니다.

운동장에는 선별진료소가 설치됐고 학생과 교직원 전원이 진단검사를 받았습니다.

[인천 문학초 학부모 : 인천이 지금 그렇다고 해도 여기까지는 올 줄 몰랐는데 아이들이 너무 불쌍하죠. 지금. 면역도 없는 애들을…]

언니가 재학 중인 중학교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긴급하게 진행된 진단검사에 보호복을 입은 채 검사 업무를 보던 보건소 직원 3명이 탈진해 병원 치료를 받기도 했습니다.

[인근 중학교 1학년 : 코로나19 확진자가 저희 학교에서도 나올까 봐 무섭죠. 여기까지 올 것 같아서요. 애들이 마스크 계속 벗었다가 몇 분 뒤에 또 쓰고 그러니까 뭔가 무서운 거예요.]

경남 양산에서도 중학교 1학년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아 역시 등교가 중지됐습니다.

서울 송파구의 강남대성학원에서는 급식실에서 조리보조원으로 근무하던 20대 남성이 양천구 목동 탁구클럽에 방문한 뒤 확진돼 비상이 걸렸습니다.

수강생과 강사 등 450여 명에 대한 진단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롯데월드를 다녀온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원묵고에서는 전수 진단검사 결과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전 학년 대면 수업이 시작된 지 이틀째인 어제(9일) 전국의 520개 학교는 등교수업을 하지 못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